아기께 엎드려 경배하고 예물을 드리니라 (마태복음 2:1~12)

양정국 0 105

[성경본문] 마태복음 2:1~12 

1. 헤롯 왕 때에 예수께서 유대 베들레헴에서 나시매 동방으로부터 박사들이 예루살렘에 이르러 말하되 2. 유대인의 왕으로 나신 이가 어디 계시냐 우리가 동방에서 그의 별을 보고 그에게 경배하러 왔노라 하니 3. 헤롯 왕과 온 예루살렘이 듣고 소동한지라 4. 왕이 모든 대제사장과 백성의 서기관들을 모아 그리스도가 어디서 나겠느냐 물으니 5. 이르되 유대 베들레헴이오니 이는 선지자로 이렇게 기록된 바 6. 또 유대 땅 베들레헴아 너는 유대 고을 중에서 가장 작지 아니하도다 네게서 한 다스리는 자가 나와서 내 백성 이스라엘의 목자가 되리라 하였음이니이다 7. 이에 헤롯이 가만히 박사들을 불러 별이 나타난 때를 자세히 묻고 8. 베들레헴으로 보내며 이르되 가서 아기에 대하여 자세히 알아보고 찾거든 내게 고하여 나도 가서 그에게 경배하게 하라 9. 박사들이 왕의 말을 듣고 갈새 동방에서 보던 그 별이 문득 앞서 인도하여 가다가 아기 있는 곳 위에 머물러 서 있는지라 10. 그들이 별을 보고 매우 크게 기뻐하고 기뻐하더라 11. 집에 들어가 아기와 그의 어머니 마리아가 함께 있는 것을 보고 엎드려 아기께 경배하고 보배합을 열어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예물로 드리니라 12. 그들은 꿈에 헤롯에게로 돌아가지 말라 지시하심을 받아 다른 길로 고국에 돌아가니라



마 2:1-12 아기께 엎드려 경배하고 예물을 드리니라


  첫 성탄절에는 세상의 구주 예수께서 오셨는데도 이를 안 사람이 거의 없었고 경배한 사람도 두 팀, 소수에 불과하였습니다. 반면 오늘날 성탄절은 예수께서 탄생한 날인 것을 모르는 사람이 없지만, 예수님께 제대로 경배하는 사람은 역시 소수에 불과합니다. 그럴수록 우리는 예수님께 제대로 경배하는 참된 예배자가 되어야 합니다. 동방 박사들은 모범적인 예배자입니다.


1. 이들은 언약을 붙잡고 항상 깨어 있었습니다

  동방 박사들은 페르시아(바사)의 점성가들입니다. 그들이 예루살렘까지 온 것은 목적이 분명하였습니다. “유대인의 왕으로 나신 이가 어디 계시냐? 우리가 동방에서 그의 별을 보고 그에게 경배하러 왔노라.” 그들이 큰 별을 징조로 안 것은 약 5백 년 전 유다백성들이 포로생활 할 때 민 24:17을 근거로 “장차 우리 민족 가운데 큰 왕이 나타날 것이요.”라고 한 말을 대대로 전해 주었기 때문입니다. 이들은 이방인이면서도 진정 언약을 붙잡고 항상 깨어 있던 사람들입니다. 영적 잠에 빠져있는 예루살렘 종교지도자, 백성들과 너무나 대조적입니다. 


2. 이들은 예배드리기 위해 전심전력하였습니다

  이제나 저제나 큰 별을 기다리던 그들에게 크고 밝은 별이 나타났습니다. 이에 그들은 결단하였습니다. “가서 큰 왕에게 경배하자.” 만사를 젖혀놓고 예물을 준비하여 달려왔습니다. 이들이 온 거리는 약 1,500km나 됩니다. 아마 낙타를 이용했어도 한 달 이상 걸렸을 것입니다. 여러분! 정상적인 예배를 드리려면 몸이 와야 합니다.(롬 12:1) 예배는 한가해서 드리는 것이 아닙니다. 여호와가 참 신인 것과 예수 그리스도가 구세주이신 것을 믿는다면 마땅히 예배드려야 하고, 예배드리기 위해서는 힘쓰고 애쓰는 결단과 노력이 있어야 합니다.


3. 아기께 엎드려 경배하고 예물을 드렸습니다

  박사들은 동방에서 보던 그 별의 인도함을 받아 베들레헴 아기 예수님께 도착하였습니다. 그리고 집에 들어가 아기와 그의 어머니 마리아가 함께 있는 것을 보고 엎드려 아기께 경배하고 보배합을 열어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예물로 드렸습니다. 이들이 드린 예물을 영적 예물입니다. 황금은 변하지 않는 성질과 찬란함으로 인해 왕권을 상징합니다. 즉 “예수님이 만왕의 왕입니다” 라는 고백입니다. 유향은 순수한 향 재료로서 구약에서 오직 하나님께 드리는 곳에만 사용하였으니 “예수님은 신적 존재입니다.” 몰약은 마취제나 장례 때 사용되는 것으로 “예수께서 장차 십자가를 지심으로 죄인들을 구원할 것입니다”라는 뜻입니다. 여러분! 예배 모범자 동방 박사를 본받아 우리도 이렇게 경배합시다.